guitarist "오승국"입니다.




       
 
자유 게시판  
작성자 하혜경
작성일 2008-09-15 (월) 01:14
ㆍ조회: 3223      
IP: 203.xxx.248
http://guitar4u.co.kr/cafe/?myguitartalk.724.5
“ 드라마는 못보았지만... ”





 


 다모



장두령-

울고 있구나..

내가 기억하는 너의 모습은..

항상 눈물뿐이구나..

너의 손을 놓쳤을때..

우는 널 두고 가야만 했을때..

날 보는 너의 눈빛을.. 난 잊을 수 없었다..

그때.. 네 손을 꼭 잡았어야 했다..

목숨을 잃더라도.. 널 데리고 갔어야 했다..

널.. 놓치지 말았어야 했다..

네 곁에만 있었다면..

네 손을 잡고 있었다면..

지금.. 이렇게...

눈물고인 널 보지 않아도 됐을텐데....


 

노래가사










내안에 날 차마 버리지못해
얼굴에 부딛히는 바람처럼 울었죠
그댈위해 나를 버리시는게
하늘의 뜻이라도 나 원망하지 않아요

부디 잊지말아줘요
내사랑보다 더 큰 세상 가졌으니

그대도 나처럼 눈물흘리나요
모든게 다 꿈이었어요





그대가 가야할 길과 내가 가야할 길이
서로 다름을 난 알았죠
그대가 세상에 나와 같이 머무는한
그대만이 소중한 사랑인걸 아시나요




그대는 왜 나를 힘든 외로움속에
가둬두려 하나요

바라만 본거죠 가질수 없는사랑
그것마저 운명인가요



나를 잊지말아줘요
내사랑보다 더 큰 세상 가졌으니

그대도 나처럼 눈물흘리나요
모든게 다 허무해져요




그대가 가야할 길과 내가 가야할 길이
서로 다름을 난 알았죠

그대가 세상에 나와 같이 머무는 한
그대만이 소중한 사람인걸 아시나요






그댈위해 나를 버리시는게
하늘의 뜻이라도 그댈 원망하지 않아요















 

검을 잡고 걸어오고 있구나..

대나무숲.. 죽향을 가득 담은체..

천천히 걷고 있구나..

무거운 걸음으로..

하지만..

오늘만큼은..



...정말...

나를 베려 하는 구나...

  



일어설 수 있었느냐...

눈을 뜰 수 있었느냐..



숨은... 쉬고 있느냐?...



잘못했다.. 잘못했다...

모든게 다.. 내 탓이다..



목이 따끔거리는구나.. 나를 보는 너의 눈동자에..

이미..

나는 보이지 않는구나...



그와 겨루지 말았어야 했다..

그 자리에 나온 사내의 뜻을.. 일찍 눈치 챘어야했다..



하지만...

그에게 검을 들어야만 했던..

내.... 이기심....



그와 싸울땐... 난... 화적이 아니었다...

그와 싸울때의 난... 그저.......



한.. 여인을 마음에 품은..

...사내였을뿐이다....



남들은 날더러.. 세상을 바꿀이라 한다..

그래.. 난 화적패의 두령이다..

하지만..

나또한...

가슴을 가진.. 사람이다..



심장이 뛰는.. 한... 남자란 말이다...



처음으로 패배감을 맛본 상대였다..

마지막까지.. 그는.. 지는 걸 용납하지 않았다..

그의 피가 묻은.. 내 손이..

아직까지고 떨고 있다..



애초에 알았어야 했다.. 단지.. 너를 밀쳤다는 이유로..

검을 뽑은.. 그를 봤을때..



말리는 너는 아랑곳하지 않은체..

살기를 띄인 검을 들이미는 그의 표정에..



그리고.. 너를 도운 은인이라는 말에..

한순간.. 그 모든 살기가 사라지는 그의 행동에..



난..

널 지웠어야 했다..



내가 벤것이 아니란 변명따윈.. 네게 통하지 않겠지..

널 기다렸다..

네 검에 베일 날을 기다렸다..





아느냐,,,?

내겐 목숨이 다하는 그날까지.. 잊을 수 없는 두 여자가 있다..



한 사람은 내 누이이고..

...한 사람은....

포도청 다모다..



내겐 생이 다하는 그날까지 잊을 수 없는 두 사랑이 있다..



하나의 사랑은.. 내 잃어버린 동생이고..

..다른 하나는..

..한 사내를 마음에 가득 채운..

.............





검을 들었구나.. 눈물담은 검이라.. 더욱 무거워 보이는 구나..

손에 힘을 주어 검을 뽑았다...

그리고.. 너를 향해 들었다..

차라리.. 소?뻬?울기라도 하려무나..

왜 그렇게 참고 있느냐..

나는 이렇게 느껴지는데..

멀리서.. 저 멀리서 네가 다가올때부터..

너의 울음소리가 들렸는데..

내 앞에 선 네 눈은..

왜 이리 말라 있는게냐...



설마...



눈물조차 나지 않는......

눈물까지 말라버린........



...................................

....................................

...................................





알고 있느냐..

너를 나룻터에서 처음 본 후로.. 한번쯤 더 만났으면 했다는 것을..

네 짐을 가져간 자가 위험한 놈들과 함께 있다는말에..

만사를 제치고 간 나를..



주막에서 사내차림이 아닌.. 여인의 차림을 하고.. 웃는 널보며..

내 가슴이 떨렸다는 걸..



산채에 잠입하려는 널 알면서도..

다모의 삶을 포기하였을지도 모른다는 조그마한 희망을 품고..

너를 들인것임을...

그 자그마한 희망에.. 두근거린 내 마음을..

정녕... 아는게냐...





휘몰아쳐 오는구나.. 검이.. 다른 때보다.. 더 날카로운 이유는..

아마도.. 그 때문이겠지..



한번 부딪칠때마다 들리는 검들의 울림이.. 귓전을 울리고..

나를 향해 내지르는 너의 기합소리에...

내 마음이 울리는 구나..



그래.. 이 검이다...

이 검이.. 그를 베었다..

너를 지키라 받은 이 검으로..

그 사내를 베었다..



숨이 가빠 오는구나...

어느때보다 힘이 든다..



너는 나를 원망하겠지...

나를.. 증오하겠지..



그러나.. 이 와중에서도..

한가지 묻고 싶은게 있다......



날... 조금이나마.. 마음에 두었느냐...





..너의 그 눈에..

..잠시라도..

....날 담은적이있느냐?....





굳게 다문 입술.. 노려보는 너의 눈동자..

당연한 것이겠지...



이 싸움에서.. 어차피.. 한 사람은.. 검을 놓아야겠지..

그리고... 아마.. 그건 나일거야..

내가 널 벨수는 없을테니..



대나무 사이로.. 날고 있는 네 모습이..

내게 칼을 드리밀고 있는 네 모습이..

마지막으로 보는 너일줄이야..





흐트러짐 없이 찌르는 네 검에.. 잠시.. 손에 힘을 뺐다..

그래.. 그를 죽인 사내가.. 여기에 있다..

동생도 알아보지 못해.. 사랑해 버린..

바보같은.. 오라비가.. 여기에 있다..



검이 차구나... 어깨가 시린다..



이제 조금이면 된다..

좀더 집중하거라.. 어깨를 겨냥해선.. 너의 뜻을 이루지 못한다..

검을 바로 쥐고...

뜨겁게 뛰고 있는...

여기..



이 심장을 겨냥해라....



내게 등을 돌리고 있는.. 너,,



네가 물었다..







' 나를 죽이고자 했소.. '

.

.

.



정녕... 너의 입에서 나온 말이더냐...

..너를 죽이고자 했냐고... 내게 묻는것이냐...

내가... 너에게 검을 들 수 있는 사내였더냐...!

.

.

.

.....................

........................

.

.

.

..갑자기..

머릿속에 떠오르는 모습이 있구나...

백옥같은 내 검을 붉게 물들인 사내..



죽어가면서도.. 너를 안은...

시린.. 웃음을 짓던..

그래....

.

.

.



힘겹게 입을 열었다......





' 나는.. 이미 너를 베었다.... '







...그래...

...난.... 이미............



...........너를.. 베었다............






이름아이콘 에리카
2008-09-15 20:22
저도 드라마는 거의 못봤지만  가을 밤에 글과 노래가 심금을 울리는군요..
   
이름아이콘 행복한마법사
2008-09-15 20:31
《Re》에리카 님 ,
멜로디와 노랫말에 저도모르게 이노래를 부를때면 눈시울을 적시곤 했습니다.. 미리 드라마내용을 접하고 노래를 불렀더라면 감정이 좀더 잘 잡혔을까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감사합니다..
   
이름아이콘 윤타잔
2008-09-16 14:54
^^ 즐감중입니다.
행복한마법사 많이 부끄럽습니다..ㅎㅎㅎ 9/17 16:45
   
 
  0
3500
   
 N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334     선생님 답글감사합니다 2 dynamito 2008-01-31 9977 0
  333     연주회 할 이원아트홀에 다녀왔습니다. 나무 2009-11-02 4622 0
  332     The 1st Vladivostok International Guitar 김중훈 2008-07-07 4372 0
  331     유키구라모토 로망스 악보에 대해서 즐테맨 2010-12-06 3908 0
  330     기타줄 교체를 손쉽게 도와주는 "전동 툴" 1 나무 2009-12-22 3862 0
  329     [7월13일] The Most와 함께하는 배장흠 Guitar Concer 프로아트 2008-06-24 3825 0
  328     그댄행복에살텐데... 1+1 행복한마법사 2008-09-22 3816 1
  327     [6월11일] 김용주 기타 리사이틀 'Tanz(춤)' 기타랑 2009-05-20 3621 0
  326     클래식기타쥬얼리 리블리 2008-08-09 3615 0
  325     미국 공연 사진, 동영상 보내드립니다. 1 써니 2008-01-31 3561 0
  324     아이에게 기타를 배우게 하고 싶은데요... 2 해피퀸 2008-05-06 3477 0
  323     안녕하세요 가입했는데요. 1 dynamito 2008-01-18 3444 0
  322     시흥 '가족음악회'에서 kozizi 2008-02-01 3440 0
  321     [5월3일] 이석우 귀국 기타 리사이틀 기타랑 2009-04-08 3425 0
  320     오늘가입했읍니다. 머드 2008-02-06 3417 0
  319     샴페인 joaquin 2008-01-08 3285 0
  318     와우 2 kobi 2008-09-11 3278 0
  317     김중훈 입니다. 4 김중훈 2008-11-02 3240 0
  316     가입인사 드립니다. 똘비 2008-02-11 3231 0
  315     드라마는 못보았지만... 3+1 행복한마법사 2008-09-15 3223 0
12345678910,,,17
(우편번호:120-833) 서울시 서대문구 창천동 20-26, 르메이에르빌딩 3차 407호 [Tel.02-312-4188]
Copyright ⓒ 1998~2014  기타리스트 '오승국' / 마드리드 음악원 / 한국기타협회 신촌지부  All Rights Reserved.